Untitled Document
  최종발간일

해드라인뉴스
포토뉴스
인물인터뷰
토막소식
여행
동호회/맛집


[특별기고]국민안전처 출범 1주년 실천적 안전의식이 필요하다



발행일 2015.11.25
 
뉴스앤이슈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글/ 이병균 분당소방서장


 

 


▲ 이병균 분당소방서장

 

 

[특별기고=뉴스앤이슈] 1년 전 대한민국의 재난안전을 관리하고 국가적 안전 시스템을 총괄하는 부처를 신설하기 위한 논의가 있었다. 최종 후보로 '국가안전처'와 '국민안전처'가 올랐고 국민의 희망을 담아 11월 19일 '국민안전처'가 탄생했다.


신설 부처의 이름을 보더라도 국민 개개인의 안전에 집중하고자 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현대사회의 재난은 눈에 보이지도 않고 시간과 공간도 초월하며 그 규모도 예측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런 인식에 기반 하여 보다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재난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국민이 함께해야 한다는 것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다.


최근 국민안전처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3만8144건의 화재 중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전체의 25%인 9,699건으로 가장 높다. 원인은 거주자의 ‘부주의(51%), 전기적 요인(22%) 순이다. 인명피해 또한 사망 167명(56.8%), 부상 662명(40.8%)으로 나타났다.


한 번의 큰 재난이 발생하기 전에는 29번의 작은 사고와 300번의 사소한 징후가 나타난다는 ‘하인리히 법칙’이 있다.


대부분 재난이나 안전사고가 발생하기 전에는 여러 번의 경고나 위험을 미리 알리는 징후(徵候)가 있고, 이를 안일한 마음으로 넘겨버렸기 때문에 결국 대형재난이나 사고로 이어지게 된다는 법칙이다.


앞서 통계를 보더라도 화재의 발생의 가장 큰 원인은 개개인의 불완전한 행동과 습관이 잠재적인 위험요소로 확대되는 과정을 거처 순환, 반복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부주의’에 있다. 이는 결국 ‘안전의식 부재와 안전 불감증’라고 할 수 있다.


우리사회는 근대화 과정에서 성장에만 초점을 맞추어 안전을 무시한 채 결과만을 위해 달려왔다. 그러는 동안 우리는 안전을 무시해도 되는 좋지 않은 습관을 키우고 말았다. 이러한 좋지 않은 습관을 바로 잡아 예견된 사고를 막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지켜야 하는 ‘실천적 안전의식’을 바로 새워야 한다.


인간은 생각하는 대로 행동한다는 말이 있듯이 안전 확보의 열의와 신념이 행동화될 때 비로소 우리는 안전의식이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안전은 상황에 따라 지킬지, 아닐지 고민하여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 어떠한 상황이 닥치더라도 반드시 지켜져야 하는 개인의 자발적 의지이며 안전 윤리이다.


국민안전처가 출범한지 1주년이 지났다. 국민의 생활 속 조그만 안전 실천이 재난예방의 버팀목이 되고 선진 일류국가로 가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독자투고 : newsfree9@gmail.com>

     

    [ Copyrights © 2017 뉴스앤이슈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태그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최신뉴스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앤이슈]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등록 및 발행일 : 2010824| 등록번호 : 경기 아 50129
    발행.편집인 : 박희영 | 개인정보 관리자책임자 : 박희영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희영
    발행처 : 뉴스앤이슈 | 사업자번호 : 106-23-67220| 전화 : 031)706-0039 | 팩스 : 031)706-0049
    주소 :(1351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700, D동 105호(야탑동, 분당테크노파크)|
    e-mail : newsfree9@gmail.com <기사제보및보도자료전송>
    Copyright ⓒ뉴스앤이슈 www.newsnissue.net (Excute Time 0.043)